9월 16일 묵상글

35. 미사 때 여자들은 왜 미사보를 써야 하나요? ◈ 1세기 무렵 그리스도교에서 여성 신자들은 의복과 분리된 베일을 교회의 공식 예절 때 사용하였는데, 이는 바오로 사도가 코린토 신자들에게 보내는 편지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입니다(1코린11,3-6참조). 여성의 머리를 남편의 영광으로 본 것입니다. 나아가 하느님께서…

Continue Reading →

9월 9일 묵상글

34. 성당에 들어갈 때, 왜 성수를 찍어서 십자 성호를 긋나요? ◈ 성당에 들어갈 때 성수를 찍어 기도하면서 거룩한 물로써 자신의 몸과 마음이 깨끗해지기를 기원하고, 또한 하느님의 뜻을 거스르는 모든 생각과 원의, 탐욕, 근심, 미움, 분노 등을 씻어 낼 것을 다짐합니다.…

Continue Reading →

9월 9일 묵상글

33. 미사에서 파견의 의미는 무엇인가요? ◈ 강복이 끝나면 사제는 여러 가지 양식 가운데 한 가지, 예를 들면 “미사가 끝났으니 가서 복음을 전합시다.” 라는 말로 신자들을 파견하는데, 이는 그리스도와 더불어 살면서 그리스도를 증언하고 그분의 복음을 전하는 사명을 상기시키는 것입니다. 미사는 성당…

Continue Reading →

9월 2일 묵상글

32. 다른 그리스도교 교파에도 성체가 있나요? ◈ 다른 그리스도교 교파들에서도 가톨릭 교회의 성체성사와 유사한 예식을 거행합니다. 그러나 성체에 대한 교리는 근본적인 차이가 있습니다. 다만 동방 정교회는 가톨릭 교회처럼 성체의 실체 변화를 믿고 있습니다. 동방 정교회는 성체 안에 그리스도께서 현존하신다는 확고한…

Continue Reading →

8월 26일 묵상글

31. 어떤 방법으로 성체께 공경을 드리나요? ◈ 성체 공경에 대한 첫자리를 차지하는 것은 영성체입니다. 영성체 외에도 성체 현시, 성체 조배, 성체 강복, 성체 거동, 성체 대회 그리고 성시간 등의 유형으로 미사 밖에서도 성체께 공경을 드릴 수 있습니다. 초세기 신자들은 영성체를…

Continue Reading →

8월 19일 묵상글

30. 신령성체라는 것이 있다는데 무엇인가요? 그리고 모령성체는 무엇인가요? ◈ 교회는 신자가 영성체를 할 수 없는 경우에, 성체에 대한 믿음과 사랑을 지니고 성체를 모시고자 원한다면 성체성사의 효과를 얻을 수 있다고 가르칩니다. 이를 신령성체(神領聖體, Spiritual Communion)라고 부릅니다. 반대로, 신자가 영성체를 해서는 안…

Continue Reading →

8월 12일 묵상글

29. 그리스도께서는 성체 안에만 현존하시는가요? ◈ 사람으로 오신 하느님의 아드님이시고, 십자가의 죽음을 이기고 부활하신 분으로서 ‘하느님의 오른쪽에 앉아 우리를 위하여 간구해 주시는 그리스도 예수님’(로마8,34참조)께서는 여러 가지 방식으로 교회에 현존하십니다. 특별히 가장 탁월한 방식으로 성체의 형상 안에 현존하십니다. 그리스도께서는 “두 사람이나…

Continue Reading →

8월 2일 묵상글

성체 분배는 어떤 사람이 할 수 있나요? 여자는 할 수 없나요? ◈ 정규적인 성체 분배자는 주교, 사제, 부제입니다(교회법 제910조1항). 그러나 지금은 수도자와 평신도도 성체 분배를 할 수 있습니다. 그들을 ‘비정규 성체 분배자’ 라고 부르는데, 그들은 소정의 교육을 받고 소속 교구장으로부터…

Continue Reading →

7월 29일 묵상글

27. 세례 받지 않은 예비 신자가 모르고 성체를 받아 모시는 것을 보았을 때 어떻게 해야 하나요? ◈ 만일 세례 받지 않은 예비 신자가 성체를 모시려 한다면, 또는 모르고 성체를 영했을 경우에는 미사를 마친 다음 성체를 영할 수 없는 이유를 잘…

Continue Reading →

7월 22일 묵상글

26. 영성체 후 마음과 몸가짐을 어떻게 하는 것이 옳은가요?   ◈ 영성체한 다음 자리에 돌아와 마음속으로 그리스도와 일치를 이루는 ‘감사 침묵 기도’를 바칩니다. 영원한 생명의 양식과 구원의 음료를 받은 데 대하여, 침묵 안에서 감사와 찬미를 드리는 이 ‘감사 침묵 기도’…

Continue Reading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