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17일 묵상글

제2차 바티카 공의회-평신도 사도직에 관한 교령 제 1 장 사도직에 불린 평신도 교회의 사명에 참여 2. 교회 창립의 목적은 하느님 아버지의 영광을 위하여 그리스도 왕국을 전세게에 펴고, 모든 사람을 구원에 참여케하며,(주1:비오11세회칙”Rerum Ecclesiae:AAS18(1926)p.65) 또한 그들을 통하여 전세계를 그리스도에게로 향하게 하는 일이다.…

Continue Reading →

3월 10일 묵상글

제2차 바티카 공의회-평신도 사도직에 관한 교령 서론 사도적 활동을(Apostolicam Actuoitatem) 하느님의 백성이 더욱 활발히 수행하기를 희망하는(주1:요한 23세의 헌장 “Humanae Salutis,” 1961,12,25: AAS54(1962) pp.7-10) 성스러운 공의회는 평신도들에게 큰 관심을 기울이는 바이다. 교회에 맡겨진 사명을 완수하기 위한 평신도 고유의 역할이 절대로 필요하다는…

Continue Reading →

3월 2일 묵상글

마음에서 넘치는 것을 입으로 말하는 법이다.   “너는 어찌하여 형제의 눈 속에 있는 티는 보면서, 네 눈 속에 있는 들보는 깨닫지 못하느냐? … 나무는 모두 그 열 매를 보면 안다 … 선한 사람은 마음의 선한 곳간에서 선한 것을 내놓고, 악한…

Continue Reading →

2월 24일 묵상글

사울과 다윗, 첫째 인간과 둘째 인간, 이웃 사랑과 원수 사랑   다윗은 베들레헴 사람 이사이의 여덟 아들 중 막내입니 다. 하느님은 사무엘 예언자를 보내 그에게 기름을 붓게 하 였고, (사울을 떠난) 하느님의 영은 다윗에게 머무르게 됩니 다. 그리고 비파를 잘…

Continue Reading →

2월 17일 묵상글

저 높은 곳을 향하여 <산, 바람, 하느님 그리고 나>, 故 김정훈 부제를 기리는 유고집의 제목입니다. 산을 유난히 사랑했던 김정훈 부제의 안타까운 죽음 이전에 산장에 남긴 본인의 글이기도 합니다. 산은 성경에서 하느님을 만나는 장소로, 하느님의 영광이 드러나는 장소로 표현됩니다. 그렇기에 산은…

Continue Reading →

2월 10일 묵상글

스승님의 말씀대로 제가 그물을 내리겠습니다.   겐네사렛 호수에 날이 밝았습니다. 예수님께서는 호숫가에서 하느님의 말씀을 선포하고 계셨습니다. 많은 군중 이 서로 잘 듣기 위해 가까이하니 예수님을 둘러싸고 밀치는 지경에 이르렀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시몬의 배에 올라타 뭍에서 조금 나가 달라고 부탁하십니다. 시몬은 이미…

Continue Reading →

2월 3일 묵상글

전례와 신심 행위는 어떤 차이가 있나요?     ◈ 전례(典禮)는 우리 구세주이시고 대사제이신 그리스도께서 성부께 드리는 공적 예배인 동시에 또한 신자 공동체가 성령 안에서 예수 그리스도와 함께 하느님 아버지께 드리는 공적 예배입니다.   교회에는 전례 이외에도 개인 또는 신자 공동체가 함께 모여…

Continue Reading →

1월 27일 묵상글

새해는 1월1일에 시작되는데 교회에서는 대림 제1주일에 새해가 시작된다고 합니다. 교회는 왜 다른 달력을 사용하나요?     ◈ 교회는 1년을 주기로 예수 그리스도의 구원의 신비를 기리며 은총을 얻고자 예수 그리스도의 구원 신비의 업적을 여러 항목으로 나누어 일정한 기간에 기념합니다. 이것이 규칙적으로 반복되면서…

Continue Reading →

1월 20일 묵상글

54. 고별식이 무엇인가요? ◈ 고별식이란 하느님께 죽은 이의 영원한 생명을 청하고, 그리스도 안에서 다시 만날 때까지의 헤어짐에 대한 인사를 나누는 장례 예식입니다. 고별식은 장례 미사에서 영성체 후 거행되는데, 미사를 드릴 수 없을 때에는 ‘미사 없는 장례 예식’ 마지막에 거행됩니다. 장례…

Continue Reading →

1월 13일 묵상글

세상의 빛을 보지 못하고 죽은 아기들을 위해 ‘죽은 이를 위한 미사’가 필요한가요? 세상에 태어나지도 않았는데 천국에 간 것은 아닌가요?   ◈ 낙태나 유산으로 죽은 아기들의 영혼이 천국에 가 있는가, 연옥에 가 있는가 하는 문제는 온전히 하느님의 결정에 달려 있습니다.   자비로우신…

Continue Reading →